우리조합소식

 

거창축협 우수축협 동상 수상, 손인순 조합원 암송아지 부문 전국 1위 차지

 

 



경남 거창군과 거창축협은
17일 농협중앙회 본관 대강당에서 개최된 '2022년 전국한우경진대회'에서 손인순(남상면) 조합원의 한우가 암송아지 부문 전국 1(최우수)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농협경제지주가 주관하는 전국한우경진대회는 각 도 단위 지역 한우경진대회 최우수상을 받은 한우들로만 비교 심사해 시상하는 대회다.

 이날 대회에는 도별(9개도) 6개 부문 총 45두가 최종 결선에 올라 전국 최고 한우를 가렸다. 전문심사위원들은 영양상태, 체척, 균형 등 외형 심사와 피모의 밀도와 질, 피부의 유연도, 얼굴의 품위를 보는 자질 심사를 거쳐 최종 입상 소를 결정했다.

 손씨는 상금 500만원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출품우를 추천한 거창축협은 우수 지역축협 동상(전국 3)을 수상했다.

 거창축협은 한우 산업의 발전을 위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거창관내 전두수 친자사업을 최초로 정착시켰으며 TMR사료의 품질 개발에 무수한 노력을 기울여 전국에서 최고의 출하 성적을 내고 있다.

이번 전국대회 최우수 선정에는 거창축협의 노력과 거창군의 지원으로 성과를 낸 것으로 평가된다.

 전국대회 최우수상을 수상한 손씨는 "거창축협 애우의 명성을 높이는 데 조금이나마 일조한 것 같아 너무 기쁘다. 농가들과 합심해 지속적인 암소 개량을 통해 거창군 축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