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조합소식

 

축산업계 "효과 없는 수입 축산물 무관세 철회해야"

 


지난 11일 오후 1시 서울역 앞에서 전국에서 온 축산농가들이  정부의 축산물 무관세 정책을 규탄하는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에 참여하고자 집결하였다.
이번 집회는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소속 생산자단체로 구성된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원장 김삼주 전국한우협회장)'가 기획하였고  축산농가 6,0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거창한우협회는 120여명의 거창관내 축산농가를 모시고 거창축협의 지원을 받아 행사에 참가하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8일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으로 주요 축산물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과 물량을 증량하였고 
비대위는 정부가 물가안정을 위해 수입 축산물에 할당관세 0%를 적용했지만, 오히려 수입축산물 가격은 상승하고 국산 가격만 대폭 하락했다며 정책 효과에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였다.
치솟는 사료 가격으로 생산비에도 못 미치는 가격에 출하하고 있지만, 정부가 내놓는 정책마다 수입을 적극적으로 장려해 축산 농가들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고 호소하였다.
비대위는 건강한 국민 먹거리 생산에 전념하기 위해서는 축산 생산기반 사수가 필수이며 무관세 철회와 사료 가격 안정화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하였다.
농가들은 서울역에서 출발해 용산 대통령실이 인접한 삼각지역까지 행진하며 축산물 무관세 즉각 철회, 사료값 안정 위한 특별 대책 수립, 무관세 축산물 유통정보 공개, 국방부 군급식 경쟁입찰 즉각 철회 등이 담긴 결의문을 대통령실에 전달했다.